화제

물구나무서고 맥주병 들고…코로나가 바꾼 훈련 풍경

관리자
2020.05.02 02:32 473 0

본문

물속으로 뛰어들어야 할 다이빙 선수가 요즘 선택한 훈련입니다. 물속이 그리운 수중 발레 선수들은 이렇게 화상 연결로 호흡을 맞춥니다. 감염병 시대에 툭툭 튀어나오는 이런 스포츠, 그냥 웃어넘길 만한 장난이려니 했는데, 코로나19가 끝이 나도 한동안 계속될 스포츠의 또 다른 풍경이 될 거란 전망이 나옵니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2 건 - 1 페이지
화제영상 월간베스트
1 낮에도 귀신이 출몰한다는 전라남도 해남 흉가//Haun…
2 성인 사이트가 벌인 환경 캠페인
3 수건빨래의 악취를 없애는 가장 확실한 방법ㅣ수건세탁 간…
4 국민은 안중에 없었던 차지철 - 곽영주
5 어떤 전시회(일제 인간전시 조선인전시)

최근뉴스